임신 전 치료해야할 질병


고혈압이나 당뇨, 갑상선, 천식등과 같은 질환과 임신은 직접적으로 관련은 없습니다. 그러나 임신을 한 상태에서는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는 약물치료나 물리적인 치료를 하기가 힘들어집니다.

 

그래서 당뇨병이나 고혈압이 발생하기 쉬운 35세 이상의 여성이라면 발병 가능성이 높은 질환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문제가 있다면 치료를 하고 임신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전에 치료해야할 대표적인 질병들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임신 전 질병치료

당뇨 


예전에는 당뇨병이 있는 여성들의 임신과 출산을 위험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잘 관리하면 임신을 하고 출산을 해도 크게 무리가 없습니다.

 

문제는 당뇨병을 잘 관리하지 못한 상태에서의 임신인데요, 그런 상태에서 임신을 하게 되면 모체의 혈당 조절이 제대로 되지 않아서 유산이나 조산의 위험이 있고 거대아나 미숙아가 태어날 확률이 높아집니다.

 

따라서 임신하기 전에 식이요법을 하고 혈당 수치를 잘 관찰해서 유산과 조산의 위험을 줄여야 합니다. 

 

고혈압 


임신하면 대부분 혈압이 조금씩 높아지는데요, 고혈압이 있던 여성이라면 임신 중에 혈압 관리가 어려워질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임신 전에 의사와 충분히 상의를 해서 임신중에 혈압 관리를 어떻게 할지 약은 복용해도 되는지 여부를 판단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임산부와 아기 둘다 위험해 집니다. 


임신 전 치료


갑상선 


언뜻 생각하면 갑상선과 임신이 무슨 상관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생깁니다. 그러나 갑상선은 임신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갑상선이 과다하거나 저하되면 임신이 잘 되지 않고 임신이 되더라도 조기 유산되거나 미숙아 또는 기형아를 낳을 가능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따라서 과거에 갑상선 질환을 앓았거나 가족중에 갑상선을 앓았던 사람이 있으면 임신 전에 검사를 받아야 하고 갑상선에 기능 이상이 발견되면 치료를 마치고 3-6개월 정도 지켜본 수에 임신을 해야합니다. 


복막염 


복막 내에 염증이 심해져서 생기는 복막염은 임신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는데 맹장에 문제가 생기는 맹장염도 복막염과 마찬가지로 임신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습니다.

 

그러나 복막염이나 맹장염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나팔관이 유착되는 후유증이 생겨 임신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살펴본 질병의 치료는 산모와 태아의 건강을 위함이니 미리 검사를 하고 치료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함께보면 좋은 글

생리불순의 증상 알아보기

생리불순의 원인 알아보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