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이게 문제될 줄은 생각도 못했어요" 평소처럼 밥을 지어 먹었는데 서서히 발암물질에 중독되고 있었다고..

by 건강습관 2022. 8. 23.
728x170

한국인은 밥심이란 말이 있습니다.

 

이 말처럼 우리 모두는 매일매일 밥을 지어 먹고 있는데요. 밥을 지을 때 가장 먼저 하는 건 바로 쌀씻기 입니다.

 

 

하지만 별 생각 없이 그냥 쌀을 씻다가는, 맛은 물론이고 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 혹시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쌀을 씻을 때 절대로 하지말아야 할 행동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세척방법

대부분의 전기밥솥은 외부 솥과 내부 솥으로 구분되는 이중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밥을 할 때 내부 솥에 쌀을 부어 바로 물로 씻어주는데요, 하지만 전기밥솥 내부 솥에 생쌀을 담아 씻는 행동은 두 가지 문제점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밥솥 수명단축' 입니다. 전기밥솥 내부는 밥알이 눌러 붙지 않게 하기 위해 코팅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주로 불소수지나 세라믹으로 코팅 되어 있는데 이 성분들은 날카로운 물체에 긁히면 서서히 코팅이 벗겨질 수 있습니다.

 

코팅이 벗겨지면 밥이 눌러 붙고 탄내가 나는 등 밥솥 사용에 문제가 생깁니다.

 

 

그리고 두번째로 더 큰 문제는 바로 '건강을 위협'하는 문제입니다. 밥솥 내부 코팅이 벗겨지면 코팅층 아래에 있는 알루미늄과 같은 중금속 층이 그대로 노출될 수 있는데요.

 

 

노출된 금속 성분은 밥을 할 때 서서히 녹아 나와 밥과 함께 섭취될 우려가 있습니다.

 

이렇게 중금속과 환경호르몬 등에 노출되면 신경계의 이상이나 치매 등 각종 질환을 불러올 수도 있기때문에, 쌀을 씻을 때는 내부 솥에서 바로 씻지 않고 다른 그릇에 담아서 따로 씻는 것이 좋습니다.

 

세척 환경

쌀을 씻을 때 따뜻한 물이 아닌 찬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뜻한 물을 사용하면 쌀 표면이 열에 반응하여 어설프게 익기 때문인데요,

 

 

쌀 표면만 살짝 익으면 밥이 되는 과정에서 쌀 내부로 수분이 흡수되는 것을 막아 밥이 딱딱해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쌀을 불리거나 세척할 때 따뜻한 물이 아닌 찬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리고 쌀을 씻을 때 쌀을 먼저 넣고 물을 붓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렇게 하면 쌀에 붙은 이물질이나 작은 먼지들이 쌀 아래에 깔려서 잘 저어도 떠오르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기때문에 물을 먼저 담은 후 쌀을 살살 부어 주며 씻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쌀을 씻을 때는 처음 받은 물은 최대한 빨리 버리는게 좋습니다.

 

쌀은 마른 상태라서 물을 만나면 물을 빠르게 흡수하는데 이때 쌀 표면에 묻어 있는 쌀겨 특유의 향이 물과 함께 쌀 내부로 흡수되면서 쌀의 구수한 향이 사라집니다.

 

 

따라서 구수한 밥맛을 내고 싶다면 첫 물은 헹구듯 살살 저어서 빠르게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밥을 할 때 주의해야 할 몇 가지 사항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매일 먹는 안전하고 맛있는 밥으로 건강을 지키시길 바랍니다.

 

📌"지금 냉동실 한번 열어보세요" 이 음식들이 얼려져 있다면 독으로 변해 건강을 위협합니다

 

📌"식이섬유가 무려 백미의 19배!" 이것으로 밥 지어 먹으면 콜레스테롤이 몸 밖으로 싹 배출됩니다

 

그리드형

댓글0